화훼농가돕기 캠페인_ 「모두의 꽃」 프로젝트 참여안내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공지사항

화훼농가돕기 캠페인_ 「모두의 꽃」 프로젝트 참여안내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09-11 10:30 조회284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재택근무에 지친 직원 응원하고, 화훼농가도 도와요"


농식품 스타트업(신생벤처기업) '록야'와 한국경제신문이 기업 전용 직원복지 꽃 배달 서비스 '모두의 꽃(Flower for all)'을 시작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입은 화훼농가를 돕고 재택근무로 회사와 떨어진 곳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의 소속감과 사기도 진작시키는 '일석이조' 서비스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전국 화훼농가는 직격탄을 맞은 상태다. 코로나 사태 초기인 지난 2월과 3월은 예정된 졸업·입학식이 줄줄이 취소되면서 1년 중 가장 큰 대목장사를 놓쳤다. 최근엔 결혼, 돌잔치 등 각종 연회행사마저 사라져 꽃 소비가 곤두박질쳤다.

‘모두의 꽃’ 서비스는 산지에서 재배한 신선한 꽃을 직거래 형태로 공급한다. 화훼농가에서 전날 밤 수확한 가장 신선한 상태의 꽃만 골라 보내준다. 중간 유통과정을 없앤 산지 직거래 방식으로 가격도 합리적이다.

서비스 종류는 '재택근무 응원' '사무환경 조성' '기념일 선물' 등 세 가지다. 재택근무 응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재택근무를 시행하는 기업이 소속 직원들에게 꽃을 배달해주는 서비스다. 사무환경 조성 서비스는 각양각색의 싱싱한 꽃 장식으로 실내 공기정화는 물론 사무실 분위기를 개선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기념일 선물은 직원들의 생일, 결혼기념일, 승진 등 특별한 날에 꽃을 선물하는 서비스다.

록야의 권민수 대표는 “‘모두의 꽃’은 화훼농가를 돕고 직원들의 근무 만족도도 높여주는 '착한' 서비스”라며 “건전한 기업문화 정착을 통해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전하는 소셜임팩트를 창출할 수 있는 기회”라고 강조했다.

‘모두의 꽃’ 서비스는 기업 단위로 온라인 신청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 기사전문: https://www.hankyung.com/life/article/202009118521i 
프로젝트 참여 문의:  한국경제신문 사업국  02-360-4516 , raira@hankyung.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